‘무승부에도 미소 가득’ 클린스만 본 만치니…”그가 웃고, 나도 웃었다”

‘무승부에도 미소 가득’ 클린스만 본 만치니…”그가 웃고, 나도 웃었다”

 위르겐 클린스만(60)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의 미소에 로베르토 만치니(60) 감독도 웃고 말았다. 중국 '넷이즈'는 26일(이하 한국시간) "아시안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결과는 이상했다. 우린 위르겐 클린스만의 미소를 보았다"라고 전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